미전도종족 개척선교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 사람들

크리스마스는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영원한 생명을 선물로 받은 날입니다. 이제 우리는 그 선물을 나누고 전달할 차례가 되었습니다.

이번 크리스마스에는 복음을 들어보지 못한 미전도종족을 선교하는데 작은 선물이라도 보내면 어떨까요? 우리의 작은 정성은 선교에 큰 힘이 됩니다.
코로나바이러스로 선교지 교회 활동이 위협받고 있습니다. 이 사태는 현지인 목회자와 사역자들을 심각한 재정 절벽으로 내몰고 있습니다.

그래서 6개월동안이라도 긴급하게, 매월 $100씩, 현지인 사역자 한 가정을 지원하려고 합니다. 우리도 힘들지만 이 짐을 나눠지는 그들의 이웃이 되어 주십시오.
기도는 선교 자체입니다. 기도없이 선교할 수 없고, 기도는 선교에 쓰임받는 첫걸음입니다. 

아직 복음을 들어보지 못한 미전도종족을 선교하기 위해서는 더더욱 기도가 필요합니다. 복음의 문이 열리도록, 추수할 일꾼을 보내 주시도록, 영적 전쟁에서 승리하도록 기도해 주십시오.  

최근 포스트

스마일 목사님

그의 얼굴은 웃상이다. 선천적인 것인지 후천적인 것인지는 모르지만 그의 얼굴만 보면 세상 힘든일 전혀 겪지

"지상명령 성취를 돕는데 쓰임받는 것보다
더 위대한 특권은 없다."

“There is no higher calling or greater privilege known to man than being involved in helping fulfill the Great Commission.”

- Bill Bright -